안양시, 스마트 노인복지선진도시로 부상한다

송준형 기자
natimes@naver.com | 2019-10-08 00:15:55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사진/ 안양시청

 

[안양=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안양시가 스마트 노인복지선진도시로 부상한다. 4일 시에 따르면 시는 취약계층 노인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현재의 노인돌봄사업을 노인맞춤형돌봄서비스로 개편, 내년 1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는 베이비부머 세대의 대거 노년기 진입에 대비하고 인구고령화에 접어든 시대적 상황에 부응하기 위함이다.

 

시가 추진하는 개편안은 현재 노인돌봄체계는 돌봄기본, 종합서비스, 단기가사서비스, 독거노인 사회관계활성화, 초기독거 자립지원, 지역사회 자원연계 등 6개 분야에서 각각의 기관이 수행하던 노인돌봄을 하나의 수행기관으로 통합, 맞춤형으로 서비스하는 방식이다.

 

대상계층은 국민기초 및 기초연금을 수습자로서 조손, 고령, 신체장애, 인지기능 저하 등으로 지속적인 안부확인이 필요한 65세 이상이다.

 

단순한 안부확인과 가사지원 중심이었던 것을 안전지원과 사회참여, 생활교육, 일상생활 지원 등 노인들의 욕구와 필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이다.

 

또 안부확인 정도에 그쳤던 경우도 병원동행이나 장보기, 가사지원, 방문건강관리 등의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된다. 각지에서 전해오는 후원물품의 지원도 마찬가지다.

 

돌봄사업 개편으로 혜택을 받게 될 노인들은 현재 2천여명에서 3천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며, 서비스관리자와 생활관리사 등 수행 인력 또한 71명에서 176명으로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안양시는 이달 말까지 수행기관 공모·선정을 완료해 12월 말까지 수행인력 채용과 교육 마치고 내년 1월 사업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병들고 나약한 처지의 노년층을 보살피는 것이 고령화시대 노인복지에 부응하는 길이라며, 통합적·체계적 서비스제공으로 돌봄 사각지대 해소와 선진노인복지시대를 얼어가겠다고 전했다.

 

natimes@naver.com

 

[ⓒ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