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일본 경제도발 피해 기업에 1000억 원 추가 지원

2년 거치 일시상환…2% 금리 지원
박유하 기자
locallife@hanmail.net | 2019-08-12 10:05:12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충남도가 일본 경제도발로 피해를 입는 도내 기업에 긴급 자금 1000억 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제공=충남도)

 

[충남=로컬라이프] 박유하 기자 = 충남도가 일본의 경제 도발로 인한 도내 피해 기업에 긴급경영안정자금’ 1000억 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당초 중소기업 육성자금 5200억 원에 더해 지원자금이 총 6200억 원으로 늘었다. 

 

이번에 지원되는 자금은 충남도 내 중소기업으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일본 수출규제품목 사용 제조업체와 한일 갈등으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를 본 제조업체 등이다. 업체당 지원 규모는 제조업 경영 안정 자금 3억 원 기술 혁신형 경영 안정 자금 5억 원이다. 분야별로는 제조업 경영 안정 자금 700억 원 기술 혁신형 경영 안정 자금 300억 원 등이다.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기존 제조업 경영 안정 자금 및 기술혁신형 경영안정자금과는 별도로 운영되는 한시적 자금이며, 충남도 자금을 이용했거나, 이용 중인 업체도 수출규제로 피해사실이 입증되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 제조업 및 기술 혁신형 경영안정 자금의 상환조건은 모두 2년 거치 일시상환이며, 업체 부담 금리에서 2%를 충남도에서 지원한다.

 

신청은 제조업 경영안정 자금은 도내 15개 시·군 기업지원과나 지역경제과에서, 기술 혁신형 경영안정 자금은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에서 하면 된다.

 

충남도는 이번 긴급자금 지원을 통해 일본의 경제 도발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기업들의 숨통을 틀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용붕 충남도 소상공기업과장은 급변하는 대내외적 경제상황과 업체의 피해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수시로 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겠다지역경제 발전의 근간인 중소기업이 안정적인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locallife@hanmail.net

 

[ⓒ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동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