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전시당 “조국 임명,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이자 민주주의 포기선언”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문재인 정권에 맞설 것”…대여 강경투쟁 예고
박유하 기자
locallife@hanmail.net | 2019-09-09 16:00:19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대전=로컬라이프] 박유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이자 민주주의 포기선언이라며 강력한 대여 투쟁을 경고했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9, 청와대의 장관 임명 발표 직후 낸 성명에서 문재인 정부는 집권 기간 내내 자칭 촛불 정부를 표방하며, 국민을 위한 정부임을 내세워 왔지만, 오늘(9)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이 모든 것이 위선이었으며,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찬 정권임을 만천하에 드러냈다입만 열면 적폐 타도를 외치던 정권이 어떻게 장관 임명은 커녕 검찰의 수사를 받아도 모자랄 인사를 법치를 수호하는 수장에 임명할 수 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뜻을 거역하는 정부는 존재 이유를 상실하고 민심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찬 문재인 정권에 맞서 국민과 함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정의를 지키는데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대여 강경투쟁을 선언했다.

 

locallife@hanmail.net 

[ⓒ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