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주남저수지서 국내 첫 미기록 종 관찰”

국내 기록 없던 코튼피그미구스 ‘Cotton pygmy goose’
신예지 기자
natimes@naver.com | 2019-06-04 16:16:5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창원시는 지난 3일 주남저수지에서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 기록이 없는 코튼피그미구스를 관찰했다.


창원시는 지난 3일 주남저수지에서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 기록이 없는 코튼피그미구스를 관찰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새는 기러기목 오리과에 속하는 종으로, 동·남부아시아인 파키스탄, 인도, 방글라데시 등 아시아 남부와 오스트레일리아에 분포한다. 중국에서 번식하고 겨울이면 남쪽으로 이동해 월동하는 오리류이다. 몸 크기는 약 26cm 정도로 기러기 류에서 가장 작으며 전체적으로 매우 옅은 회갈색이고 얼굴과 목은 흰색, 날개는 짙은 갈색으로 수생식물이 풍부한 물가에서 많이 서식한다.

이번에 확인된 개체는 본래 분포권을 벗어나 우연히 찾아온 길 잃은 새로 추정되며, 기후변화에 의한 것으로 예상된다.

강신오 주남저수지사업소장은 “국내 첫 미기록종이 주남저수지에서 관찰된 만큼 철새 현황을 지속해서 철저히 조사하고 습지 환경보호와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동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