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2019 청년 일자리카페 운영

12월까지 취업지원 프로그램 운영…멘토링, 취업특강 등 맞춤형 서비스로 꾸며
신예지 기자
natimes@naver.com | 2019-06-12 16:20:52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면접 메이크업 특강을 듣고 있는 청년들의 모습


동작구가 오는 12월까지 청년들의 맞춤형 취업지원을 위한 청년 일자리카페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청년 일자리카페’는 학생들이 많이 찾는 카페나 센터 등을 취업지원공간으로 조성해 취업컨설팅,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구는 2016년 사랑밭 청년센터를 시작으로 손스스터디 카페, 나귀와 플라타너스, 무중력지대 대방동 총 4개의 일자리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주요 프로그램은 ,1:1 취업 상담, 취업특강, 그룹별 스터디 멘토링, 직무·기업 분석상담, 면접 메이크업 프로그램 ,이력서용 사진촬영, 스터디 공간제공 등 성공적인 취업을 위한 단계별 맞춤 서비스로 청년들의 취업을 돕는다.

오는 20일 나귀와 플라타너스에서 열리는 ‘면접메이크업 특강’을 시작으로 12월까지 다양하고 유익한 일자리관련 프로그램이 차례로 진행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청년지원 원스톱 거점시설인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와 상호 연계를 통해 구직등록 및 취업알선 등 사후관리 서비스도 제공하게 된다.

신청은 개강일전까지 선착순 마감되며, 자세한 사항은 일자리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유재천 일자리정책과장은 “일자리카페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희망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의 요구에 맞춘 다양한 특강 및 지원프로그램들을 발굴·운영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동영상 뉴스